로고

뉴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스페셜 포커스 ‘KBS 콜렉숀: 익숙한 미디어의 낯선 도전‘ 개최!
2020-05-13 14:15:00Hits 1,180

동시대 영화예술의 대안적 흐름을 소개하고 다양한 담론을 제기해온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제21회를 맞이하며 한국 방송 다큐멘터리의 새로운 형식 실험을 보여주는 스페셜 포커스 ‘KBS 콜렉숀: 익숙한 미디어의 낯선 도전’을 개최한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해 전시와 VR 시네마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적인 영화 상영 형식을 탈피하고 매체예술로서 영화의 확장을 시도한 바 있다. 이어 올해에는 급변하는 미디어 플랫폼 시대에 영화제가 제시할 수 있는 역할과 대안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자는 기획 의도를 바탕으로 스페셜 포커스 ‘KBS 콜렉숀: 익숙한 미디어의 낯선 도전’을 준비했다.

스페셜 포커스 ‘KBS 콜렉숀: 익숙한 미디어의 낯선 도전’은 2019년 하반기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총 6차례 방송을 통해 소개된 KBS 아카이브 프로젝트 <모던코리아>를 전주국제영화제만의 시각으로 재구성한 섹션이다. ‘정치와 스포츠’의 상관관계를 드러내는 이태웅 감독의 <우리의 소원>과 전진 감독의 <왕조>, ‘성공신화의 붕괴’를 다룬 염지선 감독의 <대망>과 구상모 감독의 <시대유감, 삼풍>, ‘상승 추구의 욕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전아영 감독의 <수능의 탄생>과 임종윤 감독의 <휴거, 그들이 사라진 날> 등 주제별로 묶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스크린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KBS 창립 이래 축적해 온 방대한 양의 아카이브 영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국 사회의 주요 쟁점을 다양한 층위로 재구성한 이번 상영작들은 각 편의 주제가 가지고 있는 역사적 무게감으로 자칫 어두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풍자적 이미지와 기발한 구성으로 돌파한다. 김기조 디자이너의 과감한 타이포그래피와 DJ 소울스케이프가 작곡한 레트로 풍의 음악 역시 관습적인 TV 다큐멘터리의 상투성을 벗어나게 하는 중요한 요소들이다.

문성경 프로그래머는 “과거와 현재를 재배치해 시간을 연결하고 드라마, 예능, 뉴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이미지를 혼합, 구성한 서사로 한국 사회의 실체를 돌아보려는 KBS <모던코리아>의 도전적인 시도를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시 한번 돌아보려고 한다”고 “관객과 감독, 제작진이 그 작품의 사회적, 정치적, 문화적 함의를 깊이 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새로운 ‘공동체 경험’의 실마리를 찾아보고자 한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스페셜 포커스 ‘KBS 콜렉숀: 익숙한 미디어의 낯선 도전’은 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해 재정비한 개최 형식에 따라 장기 상영회를 통해 스크린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관련 게스트와 함께 하는 토크 프로그램 등도 이 기간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KBS는 전주국제영화제 초청을 기념해 5월 28일부터 시작되는 영화제 기간 중 KBS 1TV에서 <모던코리아> 재방송에 나선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