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19th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장편
기억할 만한 지나침
Ephemerals to Remember
감독_ 박영임
PARK Youngim
Korea 2018 min DCP color/b&w 장편 Fiction
Review

<그저 그런 여배우와 단신 대머리남의 연애>(2015), <이름없는 자들의 이름>(2016)을 만든 박영임 감독의 세 번째 장편 영화다. 기형도 시인의 유명한 작품과 동일한 제목을 지닌 이 영화의 주인공은 시인이다. 어느 날 남편이 예고도 없이 사라지고, 주인공 김은 저수지에서 버려진 개 한 마리를 발견한다. 그는 개를 돌보며 살아가려고 애쓰지만, 현실의 상황과 처지는 나날이 힘들어질 뿐이다. 일상을 특별한 사건으로 채우기보다는 흘러가듯이, 내적 운율의 가락으로 구성한 이 작품은 관조적인 인물 묘사와 주변의 스케치에 충실하다. 부박한 현실 속에서도 시를 쓰고, 사물과 살아있는 것들을 끌어안으려고 하는 주인공의 모습은 시인(예술가)의 초상 그 자체를 보여주는 것처럼 보인다. 박영임 감독의 작품들이 그러하듯이 자전적인 고백이 서려 있는 작은 것들을 향한 카메라의 애정이 엿보이는 영화. [이상용]

CREDIT
  • DirectorPARK Youngim
  • ScreenplayPARK Youngim
  • ProducerPark Youngim, Kimjung Minwoo
  • CinematographyKimjung Minwoo
  • Art DirectorPark Sunghee
  • EditorPark Youngim
  • SoundKimjung Minwoo
  • MusicKimjung Minwoo
CastMongdol, Lee Hunjoo, Kimjung Minwoo
DIRECTOR
박영임
PARK Youngim
순리필름을 공동 운영하며 영화를 만들고 있다. 장편 극영화 <그저 그런 여배우와 단신 대머리남의 연애>(2015)는 2015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에 초청되었고, 이후 장편 다큐멘터리 <이름없는 자들의 이름>(2016)을 연출하였다. <기억할 만한 지나침>은 세 번째 장편 영화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