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전 이후
World Premiere
한국단편경쟁

온라인장기상영

The Thread
감독_조민재, 이나연 Director_CHO Minjae, LEE Nayeon
Korea 2020 30min DCP color 단편 Fiction 12
Review

명선은 오랜 시간 창신동 봉제골목에서 봉제 노동을 하며 생계를 이어 온 베테랑이다. 유명 배우가 자신이 주문을 받아 제작한 디자이너 제품을 입고 출연한 드라마를 보는 것이 그의 큰 낙이다. 그러나 일감은 점점 줄어들고 가깝게 지내던 동료 현마저 창신동을 떠나자, 명선 역시 고민에 빠진다. 창신동에 봉제공장이 들어서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말이다. 한국전쟁 후 구제품을 떼다 파는 옷시장이 열리고, 그렇게 자리를 잡은 것이 평화시장이었다. 평화시장이 흥성하면서 피난민들이 모여 살던 창신동 판자촌 사이로 봉제공장이 자리 잡기 시작했고, 한국의 의류산업과 함께 봉제골목 역시 성장했다. 그런 봉제공장의 노동 착취는 말로 다 할 수 없을 지경이었다. 우리는 그 고통의 역사를 전태일 열사의 죽음으로 기억하고 있지만, 그의 곁에는 약을 먹고 잠을 쫓으며 마감을 맞춰야 했던 여성 노동자들이 있었다. <실>은 실제로 창신동에서 봉제 일을 하는 아마추어 배우들과 작업하면서 다큐멘터리와 픽션의 경계를 넘나든다. 그리고 이를 통해 여성 노동의 역사를 과거에 박제하는 ‘단절’이 아닌 지금 우리의 삶과 함께하는 ‘지속’으로 기록해낸다. 유머가 살아 있는, 흥미로운 작업이다. [손희정]

CREDIT
  • DirectorCHO Minjae, LEE Nayeon
  • ProducerFilm nang
  • ScriptCHO Minjae
  • CinematographyCHO Minjae
  • Production DesignKIM Myeongseon
  • MusicLEE Minhwee
  • EditorCHO Minjae, LEE Nayeon
  • SoundKIM Jihyun, PARK Sooan
CastKIM Myeongseon, NA Mingyeong, DANGTI Heuheong, YANG Subin
FILM SOURCE
alswo0213@naver.com
DIRECTOR
조민재
CHO Minjae
장편 데뷔작 <작은 빛>(2018)으로 서울독립영화제2018 독불장군상, 2019년 무주산골영화제 뉴비전상을 수상했다. 계속해서 ‘이름 없는 몸’의 노동에 관한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
이나연
LEE Nayeon
주로 가족에 대한 영화를 만들었고, 올해는 성폭력 생존자에 대한 장편영화를 준비 중이다. <못, 함께하는>(2016), <쓰리룸>(2017), <아프리카에도 배추가 자라나>(2018)를 연출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서교동 352-28)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