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이전 이후

오마주: 신수원, 그리고 한국여성감독

여판사

A Woman Judge
홍은원 HONG Eunwon
Korea 1962 86min DCP b&w Fiction 15
Schedule
상영코드 상영일자 상영시간 상영극장 부가정보 티켓예매
261 2022. 04. 30 17:00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KE15GV
436 2022. 05. 02 14:00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 10관
KE15GV
625 2022. 05. 04 16:30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 10관
KE15
Overview

진숙은 판사라는 자신의 사회적 지위에 열등감을 느끼는 남편 규식과 이에 편승해 며느리를 오해하는 계모 시어머니에게 괴롭힘을 당한다. 시누이 역시 그녀를 괴롭히지만, 그녀는 한 가정의 아내와 며느리로서 의무를 다하는 한편 판사라는 직책에도 충실하다. 시어머니가 살인사건의 범인 혐의를 받고 법정에 서자 진숙은 변론을 맡아 무죄 판결을 받게 하고 행복한 가정을 꾸린다.

* 코리안시네마 '오마주: 신수원, 그리고 한국여성감독' 부문의 <여자만세>와 함께 상영됩니다. (상영코드 261, 625)
* <여판사> 개별 상영 후 프로그램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상영코드 436)
* 제공: 한국영상자료원

Review

한국영화 역사상 두 번째 여성 감독 홍은원의 데뷔작. 사법고시에 성공해 최초의 여성 판사가 된 진숙은 채사장의 며느리가 된다. 하지만 시아버지를 제외하고 시댁 식구들은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를 가진 진숙을 질시한다. 1961년 의문의 죽음을 맞았던 한국 최초의 여성 판사 황윤석에게서 영감을 얻었다는 이 영화는 실화와 다른 궤적의 이야기를 그리며 예상 밖의 결론을 맺지만, 남성의 사회적 지배력이 압도적이던 1960년대 초반의 사정을 고려한다면 나름의 존재 의의는 인정할 수 있다. 여성 법관의 길이 어렵다고 말하는 여자 후배에게 진숙이 “개인의 일시적인 고통이나 난관보다는 많은 여성들의 지위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하지 않겠어?”라고 답하는 장면에서 볼 수 있듯, 이 영화는 일종의 사명감마저 담고 있다. [문석]

CREDIT
  • DirectorHONG Eunwon
  • ProducerCHA Taejin
  • ScreenplayCHU Sik
  • CinematographyJANG Hwan
  • GafferKANG Yongsin
  • Production DesignPARK Seok-in
  • MusicHAN Sangki
  • EditorHONG Eunwon
  • SoundLEE Kyeongsun, LEE Sangman
CastMOON Jungsuk, KIM Seongho, KIM Seok-hun, YU Gyeseon, UM Aing-ran
FILM SOURCE
Korean Film Archive | program@koreafilm.or.kr
DIRECTOR
홍은원HONG Eunwon
한국 최초의 여성 시나리오 작가이자 두 번째 여성 감독. <죄없는 죄인>(1948) 스크립터로 영화계에 입문한 후 조감독, 각본, 각색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다 <여판사>로 감독 데뷔하였다. 이후 <홀어머니>(1964), <오해가 남긴 것>(1965)을 연출했다.
Sponsor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