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故강수연 배우, 잊지 않겠다”
2022-05-07 19:00:00Hits 317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故강수연 배우, 잊지 않겠다”
- 태흥영화사 작품에 다수 출연한 故강수연 배우
-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진행한 태흥영화사 회고전,‘충무로의 명가 태흥영화사’ 상영작 중 <경마장 가는길> 출연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 조직위원회가 향년 55세의 나이로 별세한 故강수연 배우를 추모했다.

오늘(7일) 진행한 폐막식에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한국영화의 큰 별인 故강수연 배우가 먼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그녀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한국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배우였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온 마음을 다해 故강수연 배우의 영면을 기원합니다”라고 전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한국영상자료원과 공동 주최하여 태흥영화사 회고전 ‘충무로의 명가 태흥영화사’를 진행했다. 이 회고전을 통해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2002)을 비롯하여 송능한 감독의 <세기말>(1999), 김유진 감독의 <금홍아 금홍아>(1995), 김홍준 감독의 <장미빛 인생>(1994), 장선우 감독의 <경마장 가는 길>(1991), 이명세 감독의 <개그맨>(1988), 배창호 감독의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이두용 감독의 <장남>(1984) 등 총 8편의 작품을 상영했다.

이처럼 한국영화의 변화와 도약에서 중요한 영화제작사인 태흥영화사와 오래전부터 인연이 깊었던 故강수연 배우가 7일(토) 세상을 떠났다. 회고전 상영작 중 <경마장 가는길>에 출연했고,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1986),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 등을 출연하며 태흥영화사와 각별한 관계를 유지했다. 임권택 감독 <달빛 길어올리기>를 계기로 2011년 전주시 명예시민으로 위촉되는 등 전주와도 인연이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故강수연 배우 추모문 전문
故강수연 배우는 1980년대 텔레비전 드라마 <고교생 일기>를 기점으로 대중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해, 이후 한국 영화계의 빛나는 별로 활약했습니다.

1987년 <우리는 지금 제네바로 간다>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씨받이>로 제44회 베니스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1989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그간 전주국제영화제와 깊은 인연을 맺은 대배우였고, 임권택 감독 <달빛 길어올리기>를 계기로 2011년 전주시 명예시민으로 위촉되기도 했습니다.

올해 故강수연 배우의 출연작 <경마장 가는 길>을 상영했습니다. <아제 아제 바라아제>를 연출하며 그와 인연을 맺었던 임권택 감독과 그의 마지막 작품 <정이>를 연출한 연상호 감독 역시 애도의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빛나는 별이었던 故강수연 배우의 영면을 추모합니다. 그가 한국 영화계에 남긴 유산을 잊지 않겠습니다.

Sponsor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