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O
닫기

[보더리스 스토리텔러]

영화보다 낯선+ 섹션은 영화 매체의 확장 현상을 주목하며 그간 극장이라는 공간에 한계를 두지 않는 ‘무빙 이미지’ 작업을 소개해왔다. 영화보다 낯선+를 이어온 지난 3년간 다양한 크기의 스크린에서 무빙 이미지의 영역은 더욱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현상을 보였다. 이에 전주국제영화제는 현재의 시점에서 추구해야 할 새로움은 무엇인지, 영화는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는지를 자문하게 되었다. 팬데믹으로 인해 ‘공간´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고, 기술 변화로 인해 무빙 이미지가 흔해진 지금 모두가 신기술이 예술과 어디까지 결합했는지 그 위치를 궁금해한다. 설사 영화가 기술에 의해 탄생했더라도 그 자체만으로는 예술이 되지 않기에, 모두가 기술 변화를 쫓는 지금 오히려 매체를 수단으로 동시대의 이야기를 하는 작가를 주목하는 것이 가장 현재적이고 미래적이라는 믿음으로 올해는 ’보더리스 스토리텔러‘를 준비했다.

하나,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는 한국 예술가를 주목했다. 그간 이 섹션은 영화제라는 틀 안에서 꾸려져 왔기에 영화감독의 실험적인 작업을 소개해올 수밖에 없었다. 올해는 이 전통을 전복시켜 자신의 이야기를 드러내기 위해 영상 매체를 이용하는 다른 분야의 작가들에 주목하고, 이들의 작업을 영화관으로 가져와 상영한다. 매체를 넘나들며 작업을 하는 예술가 중 무빙 이미지 작업을 했고, 그 예술적 성취에 영화적 가치를 포함한 여덟 명을 선정하였다. 또 감독으로서 영화 작업을 했더라도, 기술과 형식에서 관습적인 영화와 차별되는 무빙 이미지 창작자로서의 지평을 넓힌 이들도 포함했다.

둘, 이야기의 시선과 작법에 무게 중심을 두었다. 그간 영화 언어로서 형식적 시도에 초점을 맞춰온 섹션 전통에서 이 모든 기술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굳건히 이어져갈 ‘이야기’에 방점을 찍었다. 현재의 과도기적 시점에서 이제는 무엇이 영화냐 아니냐를 구분 짓는 것보다 동시대 작가들이 귀 기울이는 주제를 들여다보고, 그들이 이야기를 풀어내는 방식에서 지금의 영상예술의 흐름을 읽어내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고등어, 김영글, 김진아, 김희천, 무진형제, 송주원, 오재형, 황수현. 여덟 명의 작가들은 VR, 미술, 무용, 문학, 음악 등을 바탕으로 신매체에 대한 두려움 없이 무빙 이미지가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는가를 도전해온 혁신적인 예술가들이다. 이들의 작업 세계와 삶의 철학을 한 단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인터뷰집도 함께 출판한다. 이들이 직접 전하는 다양한 작업 이야기를 통해 그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과 미디어 컨버전스 시기 예술에 스며든 영화의 위치를 가늠해본다.

글_문성경 프로그래머

*보더리스 스토리텔러 중 한 명인 김진아 감독의 VR 작업의 경우 극장이 아닌 별도의 공간에서 상영된다.

고등어는 연필 드로잉과 회화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미술 작가다. 그의 독특한 재능은 응축된 한 장의 그림으로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착시를 일으킬 만큼의 집약된 서사를 담아낼 줄 아는 데 있다. 최근 드로잉 애니메이션을 통해 신체에 입혀진 시선과 편견에 대한 작업을 해오고 있으며, 사건의 발전이나 드라마틱한 서사보다는 언어로 표현되지 않는 감정과 느낌을 이미지로 형상화하기 위해 매체의 확장성을 탐구한다. [문성경]​
황수현은 감각과 감정에 대해 탐구하는 안무가다. 그는 작품을 통해 극장과 움직임에 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예술의 경계를 넓혀왔다. 무대 중심의 관람 방식을 체험 중심으로 전환하며 춤을 바라보는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는다. 무대에서는 영화적 기법을 차용하고,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서는 안무 언어를 시각화하는 방식으로 춤의 잠재성을 확장해오고 있다. [권희수]​
오재형은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으나 현재는 피아니스트이자 영화감독으로 공연과 영상 상영을 통해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그의 작업은 강정, 세월호, 광주, 장애 등에 관한 주제를 다루지만, 부조리에 대항하는 저항의 운동이라기보다는 한 사람이라도 더 품을 수 있는 사회를 위해 타인에 대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려는 행위로의 예술을 펼쳐 나간다. 자신에게 가슴 뛰는 이야기가 가장 아름다운 예술이 될 수 있음을 그의 삶과 작업은 말한다. [문성경]
무진형제는 정무진, 정효영, 정영돈으로 구성된 미디어 작가 그룹이다. 익숙한 동시대 문제를 신화와 같은 고전 텍스트와 이미지를 통해 낯설게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작업을 해왔다. 개인의 사적인 연대기가 어떻게 보편적인 이야기로 환원될 수 있는지 사유하는 무진형제는 시대의 방향성을 반문하고 증언하며 장르와 매체에 국한되지 않는 작품 세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 [권희수]
김희천은 디지털 기술에 따라 급변하는 현시대의 양상을 다루는 영상 작가다. 데뷔 초기 스크린으로 매개되는 납작한 현실 세계를 자전적 내러티브로 보여주며 큰 반향을 일으켰고, 이후 기술 환경이 변화시키는 세계의 작동 방식에 대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10년대에 젊은 예술가를 주축으로 형성된 새로운 미술 흐름을 타고 청년 세대들의 공감과 관심을 받으며 디지털 세대를 대표하는 미술 작가로 자리매김하였다. [권희수]
김영글은 언어와 사유를 다루는 작가다. 예술을 구성하는 핵심 언어인 텍스트와 이미지로 영상, 사진, 설치, 출판 매체를 엮어 활동한다. 그의 페이크 다큐멘터리는 사실과 허구를 뒤섞어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사실들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하고, 사유를 촉발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눈을 가지게 하는 기폭제로 기능한다. 동시대 예술은 과거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립하고 현재의 시선에서 차별된 맥락을 제시하는 것임을 일깨우는 작가다. [문성경]
Sponsor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QUICK
MENU

TOP